류화영, 가수로 먼저 데뷔하게 된 이유 재조명 "처음부터 꿈은 배우였는데.."

발행일자 | 2017.10.12 13:00
사진=tvN캡쳐
<사진=tvN캡쳐>

배우 류화영이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방송을 통해 한 발언이 재조명됐다.
 
과거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에는 '쌍둥이' 특집으로 류화영, 류효영 자매가 출연했다.
 
당시 류화영은 "배우로 불리는 게 좋다. 처음부터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소속사 사장님이 가수 먼저 해보는 게 어떻냐고 권유하셔서 래퍼 활동을 시작했다. '목소리가 래퍼다'라는 말에 그냥 넘어갔다"고 데뷔 당시를 회상했다.
 
이영자가 "본의 아니게 그만둬야 했을 때는 어땠냐"고 티아라 탈퇴 심경을 묻자 류화영은 "아, 그 사건이요..방에 틀어박혀서 혼자 울었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한편, 류화영은 KBS 2TV 수목 드라마 '매드독'에서 전 국가대표 체조 선수 출신 섹시 요원인 장하리 역으로 분해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매드독'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 2017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