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일본 '위안부 등재' 반발 분담금 납입 거부 '압박 논란'

발행일자 | 2017.10.13 10:37
유네스코, 일본 '위안부 등재' 반발 분담금 납입 거부 '압박 논란'

미국이 유네스코를 탈퇴한 가운데, 과거 일본이 분담금 납입 거부로 유네스코에 반발한 사건이 새삼 재조명 되고 있다.
 
최근 한국 근대사 중 항일운동의 유네스코 등재가 잇따라 추진 중이다.
 
대구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여부가 이르면 이달말 결정된다. 국채보상운동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 제국이 대한제국에 제공한 차관 1300만원을 국민들이 상환하기 위해 벌인 운동이다.


 
대구시는 국보보상운동에 대한 기록물 2500건을 문서로 정리한 뒤 문화재청을 통해 지난해 5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신청을 마무리 지었다.
 
또한 국채보상운동 뿐만 아니라 세계한인교류협력기구도 3.1운동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할 방침이다.
 
하지만 일본은 자신들에게 불리한 문화유산의 등재를 막기 위해 분담금 납입을 거부하며 유네스코를 돈으로 압박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015년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세계기록유산제도가 정치적으로 이용됐다고 비판하면서 올해 분담금 납입을 거부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한중일 시민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하자 분담금을 무기로 제도를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바꾸도록 유네스코를 압박해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일본 다음으로 분담금을 많이 내고 있는 중국에게 유네스코 내의 주도권을 뺏길 수도 있다는 우려로 결국 분담금 44억엔(약 482억원)을 납부하기로 뒤늦게 결정하기도 했다. 

박효민 기자 (rpm9en@rpm9.com)

© 2017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