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구속 연장될까’ 전여옥 “유영하 변호사, 박근혜 아바타로 꽃 피우려”

발행일자 | 2017.10.13 12:22
‘박근혜 구속 연장될까’ 전여옥 “유영하 변호사, 박근혜 아바타로  꽃 피우려”

전여옥 작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영장 연장과 관련해 유영하 변호사의 변호 행위가 도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오는 17일 0시 구속기한 만료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기간 연장 여부와 1심 선고에 대해 말했다.
 
외부자들은 대부분 구속영장이 연장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날 정봉주 전 의원은 "사안 자체가 중대할 경우 (구속 연장을) 받아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중권 교수도 "(박 전 대통령 측이) 재판을 지연시킨 측면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을) 풀어줬을 때 재판부 입장에서 피곤할 것"이라고 말하며 구속이 연장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고 있는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 "최악의 캐스팅"이라고 일갈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아바타로서 자신의 정치 생명을 꽃피우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정치 생명을 연장하고 싶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중권 교수도 "같은 생각"임을 표시하면서 "유영하 변호사의 변호 행위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효민 기자 (rpm9en@rpm9.com)

© 2017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