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곤 훈장, 방송 속 모습은 ‘이미지 세탁’ 됐다고? 실제는...

발행일자 | 2018.02.15 09:32
사진=JTBC방송캡처
<사진=JTBC방송캡처>

김봉곤 훈장의 실제 모습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에 출연한 우현 아들 우준서는 2박 3일간 예절교육을 받으며 김봉곤 훈장에 큰 사랑에 감동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날 우준서는 “예절학교 가기 전날 밤부터 알고 있어서 굉장히 걱정을 많이 했다”면서 “김봉곤 훈장님이 그냥 보면 완전 저승사자 같아 보이지 않냐. 그래서 내가 조금만 잘못해도 회초리를 맞을 줄 알았다”고 예절교육 가기 전 김봉곤 훈장 이미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우준서는 “처음 예절학교에 도착해서 공포영화 세트장 같다고, 이게 꿈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김봉곤 훈장님이 그저 무섭기만 한 게 아니라 진심으로 걱정 해준다는 걸 깨달았다”고 예절교육을 다녀온 뒤 김봉곤 훈장 이미지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특히 우준서는 “김봉곤 훈장님 이미지가 세탁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선사했다.
 
박효민 기자 (rpm9en@rpm9.com)

© 2018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