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 부산모터쇼서 중소형 카고트럭 아시아 최초 공개

발행일자 | 2018.05.21 09:27
MAN, 부산모터쇼서 중소형 카고트럭 아시아 최초 공개

만트럭버스코리아가 내달 7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중소형 카고 트럭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부산 벡스코 제2전시관에 640㎡ 크기의 부스를 조성한다. 이는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참가한 역대 모터쇼 부스 중 최대 규모로 전시 존, MAN AS존, 그리고 협력업체인 폭스바겐 파이낸셜 코리아 존으로 구성된다. 전시 존에는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을 포함한 2018년식 MAN TG 뉴 시리즈 트럭 3대와 버스 1대가 전시되며, MAN AS존에서는 제품 가동률을 최대화하는 MAN의 서비스를 심층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아시아 프리미어로 선보이는 모델은 뉴 MAN TGL 3.5톤 중소형 카고트럭으로, 첨단 안전 사양 및 대형급 수준의 캡이 적용되어 동급 차량과 차별화되는 안전성 및 편의성을 제공한다. 특히 고품질의 엔진과 파워트레인이 장착되어 높은 연비를 제공, 만트럭버스코리아 TG 시리즈의 아성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형급에 준하는 사양과 3축 조향 가변축을 적용해 주행 편의성 및 작업 효율성이 뛰어난 뉴 MAN TGM 6×2 320마력 카고 트럭과 파워트레인 및 연비가 강화된 2018년식 뉴 MAN TGX 640마력 트랙터 역시 아시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국내 최대 정규좌석인 74석을 보유한 2층 버스인 MAN 라이온스 더블 데커(Double Decker)도 함께 전시된다. 해당 버스는 경기도권을 중심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는 만트럭버스코리아의 대표적인 버스 모델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2018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뛰어난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적합한 운송 솔루션을 제안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 하겠다는 전략이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 국내 진출 수입 상용차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지난 부산 모터쇼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 모터쇼에 참가해 국내 고객들과 직접 만나고 있다”면서 “국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하는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참가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6월 7일부터 17일까지 국내외 19개 완성차 브랜드와 부품, 용품 등 120여개 업체가 참가해 200여 대의 최신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제2전시관에서 브랜드 소개, 차량 전시 및 카카오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관람객들을 위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18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