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기, ‘세월호 죽음 묘사할 자격 없다’ 언급한 이유

발행일자 | 2018.09.13 21:51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캡처 >

김민기의 방송출연에 대중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저항가요의 산증인이라 불린 김민기는 13일 JTBC 손석희의 ‘뉴스룸’을 통해 시청자들 앞에 나섰다.

‘아침이슬’, ‘상록수’ 등을 통해 서민들의 애환을 어루만지는 싱어송라이터 김민기는 세월호와 연관이 깊다.

앞서 김민기는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같이 살든가 같이 죽든가, 그러지 않곤 그 죽음을 묘사할 수가 없을 것 같다”며 “죽음이 얼마나 끔찍한데 당사자만큼 절실하지 않으면, 그걸 묘사할 자격이 없다고 난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세월호 이후에 어떤 영화감독들이 영화를 만들겠다고 나보고 주제가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며 “‘야! 나 박정희가 시켜도 나 그런 거 안 했어. 왜 니들이 날 시켜?’ 그래놓고는 안쓰러워서 내가 고등학교 때 만든 ‘친구’라는 노래가 있으니 그걸 쓰라고 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 2018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