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대학 진학 고심했던 그가 어째서 특혜 의혹에

발행일자 | 2019.01.14 15:01
사진=육성재 SNS
<사진=육성재 SNS>

비투비 육성재가 갑작스러운 특혜 의혹에 휘말리면서 대중들의 반응이 싸늘하다.

14일 교육부는 교육신뢰회복추진단 1차 회의 결과 학교에 입학한 일부 아이돌 가수들이 무단 출석에도 학점을 부여받았다고 전했다. 이 윤두준, 이기광, 용준형, 장현승, 육성재, 서은광 등이 특혜를 받았다고 조사됐다.

교육부는 동신대학교가 방송 활동을 출석으로 보는 학과 방침은 있지만, 출석 관련 사항에 관해 학과에 위임하는 규정이 없으므로 무효로 간주했다. 때문에 관련 인물들의 학점과 학위가 전면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육성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후 가수 활동을 위해 대학 진학을 미뤘다.

당시 그는 “고3 본분에 맞게 수능은 치르지만 올해는 일단 가수 생활에 치중하기 위해 대학입학을 미루는 걸로 계획했다”고 본업에 충실하겠다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1년 뒤 15학번으로 동신대학교 실용음악과에 진학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학위 취소 논란에 대해 사실 확인에 돌입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 2019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