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아이꼬야’, 친환경 용기서 곰팡이 발견된 까닭은?

발행일자 | 2019.01.18 17:00
사진=JTBC 캡처
<사진=JTBC 캡처>

남양유업 ‘아이꼬야’에서 곰팡이가 나와 논란이 불거졌다.

18일 남양유업은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레드비트와 사과’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고객의 클레임을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관련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 폐기에 나섰다.

지난해 8월 출시된 해당 제품은 친환경 용기 ‘카토캔’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관계자는 제조 공정상에서 불거진 문제가 아닌 유통 과정 중 공기유입으로 인한 발생을 지목했따.

문제가 불거지자 업체에서는 곧바로 내·외부 전문기관과 조사에 착수했다. 이후 결과에 따르면 배송 및 운송과정 중 갑작스러운 외부 충격으로 핀홀(Pin Hole) 현상이 생겼고, 내용물과 외부공기가 접촉이 이물질을 발생시켰다.

한편, ‘아이꼬야’ 곰팡이 사태에 대해 남양유업 이광범 대표는 “제조 과정을 생산업체와 함께 면밀하게 검사했으나 어떤 문제점도 발견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 배송 및 운송과정 중에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문제점이 해결될 때까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오늘부터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혀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 2019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