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본인 때문에 父 ‘방광암’ 판정 받았다고...‘내게 너무 가혹’

발행일자 | 2019.01.18 19:27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유승준이 18일 국내 음원 사이트에 미니앨범 ‘어나더 데이(Another day)’를 공개했다.

지난해 한차례 무산됐던 앨범 활동을 시작한 유승준은 90년대 톱스타에서 병역 기피 논란으로 17년 동안 한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이에 그는 지난해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지난 2년 동안 아버지께서 제 일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셨는지 얼마 전 방광암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한국을 가야겠다는 의지 때문에 가족들도 부모님도 너무 힘들어 하셨다. 정말 죄송스럽고 다 포기하고 싶었다”며 “아내와 가족들 모두 제가 받는 비난과 아픔을 똑같이 함께 받았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아직도 기대하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2월이면 제가 입국 금지를 당한 지 만 16년째 되는 해다. 너무 가혹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지만 아직도 기회는 있다고 본다”며 “오해와 거짓으로 만들어진 편견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땅을 밟는다면 그동안 있었던 오해와 편견들을 풀기위해 삶으로 보여드릴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 2019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