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열정적인 무대에 심사위원 기립박수... 이때부터 우승 느낌?

발행일자 | 2019.05.03 06:32
사진: 방송 캡처
<사진: 방송 캡처>

 
송가인이 '미스트롯'에서 우승한 가운데 송가인의 솔직한 발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송가인은 앞서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현역부 A의 첫번째 참가자로 등장했다. 당시 송가인은 "어머니가 국가 지정 무형문화재 진도 씻김굿 전수자인 무녀"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송가인은 "엄마 말 듣고 이 자리에 나왔다"며 "어머니의 말을 듣고 나간 '전국 노래자랑' 등 전라도 곳곳에서 개최된 대회에서 상을 휩쓸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손인호의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했고, 심사위원들은 기립박수를 치며 올하트를 줬다.

한편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는 송가인이 제1대 미스트롯 진으로 선정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효민 기자 (rpm9en@rpm9.com)

© 2019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