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여행사, 피해 가족들과 전화통화.."1회 이상, 비용을 떠나서"

발행일자 | 2019.05.30 22:01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참좋은여행사가 사태 수습에 나섰다.

30일(한국시간) 새벽 4시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추돌사고로 침몰해 한국인 7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실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참좋은여행사를 통해서 '다뉴브강 투어' 패키지를 구매한 관광객들이었다.



이에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최고고객책임자·CCO)는 30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직원 대동하에 현장 방문을 원하는 가족 10명을 일차적으로 31일 새벽 1시 비행기로 모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30일 오후) 현재까지 집계한 사고 현장 방문을 희망한 피해자 가족은 모두 38명이고, 현지 방문 신청자가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새벽 비행기에는 여행사 직원 2명이 피해자 가족과 동반하기로 했다.

이상무 전무이사는 “모든 피해자 가족들과 1회 이상 통화했다. 회사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상황을 확인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총 9개 그룹, 30명이 여행을 떠났다”며 “가족단위 모임이 많았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또 “유가족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비용을 떠나서 회사의 모든 총력을 기울여 이번 사고가 원만하게 수습되어 피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람선 승선객 중 최고령자는 71세 남성이며 최연소는 6세 여자 어린이였다. 6세 어린이는 어머니, 외조부모와 함께 여행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어린이의 외삼촌이 이날 여행사를 방문했다.


 윤지예 기자 (rpm9en@rpm9.com)

© 2019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