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원금보존 추구형 ELB' 상품 출시

발행일자 | 2020.04.06 16:46

정기예금 대비 높은 수익률…지수 하락시 원금보존 추구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가입자를 위한 원금보존 추구형 ELB(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 상품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퇴직연금 가입자를 위해 키움증권과 협업해 새로 선보이는 ELB 상품은 코스피200과 유로스탁50지수에 따라 수익이 결정되며, 평가일에 두 개의 지수와 가입시점의 지수(최초기준가격)를 비교해 지급조건을 만족하면 해당 수익률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특히 이번 상품의 만기는 3년이지만 1년마다 조기상환평가를 해 만기 전에도 수익을 실현할 수 있다. 시장상황이 좋지 않아 지수가 하락해 지급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투자원금을 지급하는 원금보존 추구형 상품이다.

예를 들어 '키움증권 ELB 제327회'의 경우에는 조기상환평가일이나 만기일의 기초자산 가격이 모두 최초 기준가격 이상일 경우 연 2.4%(세전수익률)를 지급하는 구조다. 가입 후 1년 조기상환평가일에 조건을 충족하면 2.4%, 2년 후 충족시 4.8%, 만기일에 충족시 7.2%의 수익률로 지급하며, 미충족시에는 원금만 지급한다.

이 상품은 신규 퇴직연금 가입자는 물론 기존 퇴직연금 가입자도 가입 가능하며, 공모형상품으로 DB, DC, IRP형 퇴직연금 가입자 모두 가입이 가능하다. 청약은 하나은행 모든 영업점에서 할 수 있으며,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다.

이장성 하나은행 연금사업단본부장은 "하나은행은 저금리 시대에 다양한 고객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에 선보인 ELB상품과 같이 고객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수익률을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정환기자 admor75@rpm9.com

© 2020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