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토요타 GR 수프라 ‘첫 출격’

발행일자 | 2020.06.20 14:13
세이프티카로 등장한 토요타 GR 수프라
<세이프티카로 등장한 토요타 GR 수프라>

20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개막한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 6000 클래스의 특징 중 하나는 차량 외관이 캐딜락 ATS-V에서 토요타 GR 수프라로 바뀐 것이다. 이번 개막전은 겉모습이 바뀐 이후 실제 주행하는 장면을 볼 수 있는 첫 기회다. 로아르 레이싱, 팀 ES, 플릿-퍼플모터스포트, 팀 훅스-아트라스BX 등 새롭게 출발하는 팀들을 비롯해 기존 팀들도 변화된 각 팀의 차량과 드라이버 수트 디자인을 선보인다. GR 수프라는 각 팀뿐 아니라 세이프티카로 선보여 대회 내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드라이버 라인업에는 새로운 얼굴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신선한 레이스가 기대된다. 해외 경력을 잔뜩 쌓고 온 문성학(CJ로지스틱스레이싱)과 황도윤(플릿-퍼플모터스포트), 최해민(팀 ES), 최명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등을 비롯해 클래스에 처음 도전하는 최광빈(CJ로지스틱스레이싱)과 이찬준(로아르 레이싱) 등이 챔피언 경쟁구도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토요타 GR 수프라 ‘첫 출격’

한편 GT1과 GT2로 구분되는 GT 클래스에는 40여대의 차량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시즌 GT1 챔피언인 정경훈(비트알앤디)과 3위 오한솔(서한 GP)이 다시 한 번 챔피언 도전에 나서는 가운데 새로운 얼굴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경쟁의 양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 시즌 레디컬 컵에 출전했던 한민관(비트알앤디)이 GT1 클래스에 가세했고, 카트 레이스로 기본기를 탄탄히 다진 신찬(준피티드 레이싱), 김무진(팀 ES) 등 신예들도 눈에 띈다.

GT2의 양상은 GT1과 사뭇 다르다. 지난 시즌 챔피언 박희찬의 이름이 빠지고 여러 레이스에서 존재감을 알렸던 드라이버들이 참가했다. 슈퍼챌린지에서 여성 드라이버의 저력을 뽐냈던 김태희(레퍼드맥스지티), 아반떼컵 등에서 강자의 모습을 보여줬던 박동섭(위드모터스포츠) 등이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다.
전남 영암=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0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