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 "신보 Maria, 눈물·땀 결정체…위로·힘 주는 진심으로 다가가길"

발행일자 | 2020.06.29 17:06

[RPM9 박동선기자] 마마무 화사가 데뷔 6년만의 첫 솔로 미니앨범 'Maria'에 담긴 진심어린 위로가 팬들과 대중에게 잘 전달되길 기원했다.

29일 RBW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마마무 화사 미니앨범 'Maria' 발매기념 소감문을 공개했다.

일문일답 형으로 공개된 소감문에는 타이틀곡 'Maria'에 이어 수록곡 'WHY', 'LMM' 등 앨범 수록곡 전반에 직접 참여하며 자신만의 열정과 역량을 쏟아낸 화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이는 곧 타이틀곡 'Maria'와 함께 어둠과 매혹을 적절하게 담아내며 자신만의 매력색깔을 표출해낼 화사의 새로운 활동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편 화사는 금일 오후 6시 미니앨범 'Maria'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이하 화사 'Maria' 일문일답 전문)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Q. 데뷔 후 첫 미니앨범 'Maria'를 발표하는 소감은?
-그동안 살면서 이렇게까지 열정을 쏟아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지긋지긋하게 집착하고 아프도록 사랑했다. 그래서 이 앨범은 앞으로도 내겐 오랜 시간 동안 기억에 남는 아주 특별한 앨범이 될 것 같다.

Q. 'Maria'는 어떤 앨범이고, 자신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나?
-'Maria'는 스물여섯의 내가 일기 쓰듯 기록해왔던 감정을 담아낸 앨범이다. 내가 그동안 흘렸던 눈물과 땀들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Q. 신곡 'Maria'의 감상 포인트와 자신이 생각하는 킬링 파트를 소개해달라.
-어렸을 때부터 신나면서도 슬픈 노래가 삶과 닮아있다고 생각하고 좋아했다 보니, '멍청이'도 그렇고 '마리아'도 그렇고 신나는 비트 안에 슬픔이 묻어있다.
개인적으론 훅으로 넘어가기 전 "뭐 하러 아등바등해 이미 아름다운데"라는 부분을 굉장히 좋아한다. 그 부분이 킬링 파트이자 감상 포인트이다. 실제로 이 부분에서 울기도 많이 울었는데 위로와 힘을 주는 에너지를 느꼈다. 이 감정들을 곱씹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노래가 되길 소망한다.

Q. 앨범 전반에 진솔한 이야기들을 많이 담아냈다. 앨범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있을까?
-화사만의 음악으로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에게 그 이상으로 보답하는 것이다.

Q. 타이틀곡 'Maria'를 포함해 수록곡 'LMM', 'WHY' 곡 작업에 참여했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마치 기도하는 것처럼 "항상 내 마음에 솔직해지자"라고 생각하며 작업을 시작했다. 그리고 노래를 들었을 때 느껴지는 본능적인 감각에 중점을 뒀다.

Q. 솔로 아티스트로서 항상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콘셉트가 있는지?
-요즘 현재의 내 모습에 대해 사색에 잠겨있는 시간이 많았는데 '정말 갈수록 태산이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대는 점점 높아지고 항상 그 이상을 해야 한다는 나의 채찍질에 정신적으로 많이 위태로울 때도 있었다.
이 앨범에서 나의 어두운 면들을 충분히 유쾌하게 잘 담아냈으니 다음엔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들을 수 있는 아무 생각 없이 그저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하고 싶다.

Q. 솔로 활동을 기다려왔을 팬들에게 한마디
-정말 긴 시간들이었다. 아프다고 일어나기가 싫을 때, 조금은 쉬어도 되겠지 하고 안일한 마음이 들 때 팬분들을 생각하면 늘 정신이 번쩍했다. 그리고 늘 내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주었다. 팬분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을 늘 마음에 새기고 열심히 준비했다. 이 앨범에 담은 나의 진심이 팬분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 2020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목록보기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