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완전판 개발

발행일자 | 2020.07.28 14:30

기존 시나리오상 모순‧오류 개선…닌텐도 스위치 기본 플랫폼 개발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완전판 개발

지난 1994년 첫 선을 보인 ‘창세기전’ 시리즈의 계보를 잇는 최신 리메이크 개발작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의 정보가 공개됐다.

라인게임즈는 28일 유튜브를 통해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_Media Day’를 진행하고, 게임에 대한 세부 내용을 비롯해 개발 과정 등의 상세 정보를 공개했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는 “리메이크 계획을 발표한지 3년 반 만에 영상을 공개하게 됐따"며 "창세기전은 25년 동안 많은 애정을 쌓아온 시리즈다. 이 애정을 지키는 동시에 세계에서 사랑받는 창세기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 >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은 국산 PC 패키지의 효시 격인 ‘창세기전’ 및 ‘창세기전2’의 스토리를 아우르는 리메이크 타이틀로, 라인게임즈 개발 전문 별도 법인 ‘레그 스튜디오를 통해 개발을 진행 중이며 오는 2022년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발표를 맡은 레그 스튜디오 이세민 디렉터는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은 원작 리메이크를 기준으로 하되 일부 시나리오상 모순점과 오류 등에 대한 개선과 원작에서 담아내지 못했던 서브 시나리오 등을 추가하는 등 ‘완전판’으로 개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위해 ‘창세기전4’에서 메인 일러스트를 담당한 이경진 IP 디렉터가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IP를 총괄한다. 또 창세기전3 파트2의 원작자인 이래연 시나리오 라이터가 이번 시나리오를 담당하고 타이틀 원작자인 최연규가 시나리오 및 설정 감수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원작을 경험한 팬들의 향수를 재현할 뿐만 아니라 새롭게 게임을 접하는 유저들에게도 새로운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고민과 노력을 접목해 개발 중이다.

비주얼 및 사운드는 게임 시장의 최신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도록 여러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하는 한편 ‘창세기전’ 특유의 분위기와 감동을 살릴 수 있도록 원작 고증에도 심혈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레그 스튜디오 이세민 디렉터.
<레그 스튜디오 이세민 디렉터. >

이를 위해 턴(Turn)제 전투는 원작을 계승하지만 자유로운 이동을 통해 모험 요소를 강화하고 그래픽은 언리얼엔진4를 활용해 퀄리티 향상을 도모했다. 사운드는 ‘창세기전3’ 원곡을 담당했던 ‘퀘스트로 사운드’ 장성운 대표가 작업을 이끈다.

현재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을 닌텐도 스위치를 기본 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며, 거치형 콘솔을 추가적으로 고려하기 위한 방편으로 리소스의 제작 자체는 상위 성능의 기종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라인게임즈 김정교 사업 담당은 “다운로드 가능한 콘텐츠(DLC) 정책에 대해서는 아직 고민 중이고, 현재는 시나리오를 클리어 한 후에 초고난이도 던전인 ‘용자의 무덤’을 계획 중”이라며 “다만 현재 공개된 플랫폼 외에도 여러 거치형 콘솔을 고려한 의도로 판단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미디어데이는 지난 6월 라인게임즈가 공개한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프로모션 영상 관련, 여러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전개된 의견들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인기 MC 허준 및 유튜브 크리에이터 김성회가 진행을 맡으며 오는 31일 유저들에게도 전체 공개될 예정이다. 또 오는 8월 중 ‘창세기전’ 시리즈에 대한 다양한 개발 비화를 감상할 수 있는 토크 콘서트 ‘Talk of Genesis’를 추가로 진행한다.

이상원기자 sllep@rpm9.com

© 2020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