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발행일자 | 2020.08.07 00:00
[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프랑스 자동차들은 전통적으로 소형차에 강점을 보인다. 70~80년대에 기아자동차가 라이선스로 생산했던 푸조 604만 하더라도 중대형차로 인기를 모았지만, 점차 이 시장을 경쟁 메이커에 내주고 소형차에만 집중했다.

2014년에 첫 선을 보인 2008 역시 SUV 시장에서는 매우 작은 차에 속했다. 소형차에 해당하는 B-세그먼트의 개척자로서 한동안 큰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이후 시장이 커지면서 푸조도 크기를 키운 신형 2008 SUV를 최근 내놨다.

5일 스타필드 하남에서 실물로 만난 2008 SUV는 사진으로 볼 때보다 훨씬 크다. 차체 사이즈는 길이 4300㎜, 너비 1770㎜, 높이 1550㎜다. 1세대 모델에 비해서는 길이 140㎜, 너비 30㎜가 커진 대신, 높이는 5㎜가 낮아졌다. 한불모터스 관계자는 “현대차 코나보다 크고, 기아차 셀토스보다 약간 작다”고 귀띔한다.


[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대시보드는 5008과 3008에서 선보였던 디자인과 비슷하다. 게임기용 레이싱 휠 같이 작은 스티어링 휠 위에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를 배치하고, 센터페시아에는 큼지막한 모니터를 달았다.

뒷좌석 공간은 기대보다 넉넉하다. 그러나 별도의 송풍구가 없어서 뒷좌석 승객은 한여름에 더위를 느낄 수 있겠다. USB 포트는 2개를 마련했으나, C타입이 없는 건 옥의 티다.

트렁크 용량은 434ℓ로 예상보다 넉넉하고, 현대 코나 일렉트릭의 것보다 크다. 하지만 안쪽의 깊이가 짧아 골프백을 여러 개 넣기는 힘들다. 대신 2열 시트를 완전히 접으면 1467ℓ까지 늘어나므로 시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게 좋겠다.

[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승차감은 적당히 탄탄하고 안락하다. 서스펜션은 앞 스트럿, 뒤 토션빔의 조합인데, 동급에서는 기대 이상의 수준이다. 푸조는 예전부터 토션빔 세팅에서 꽤 괜찮은 실력을 보여줬다. 타이어는 215/60R17 사이즈이고 미쉐린 제품이다. 차체 크기로 볼 때 적당한 선택으로 보인다.

작은 스티어링 휠을 이리저리 돌리다 보면 마치 게임을 하는 것처럼 운전이 재밌다. 그러나 패들 시프트 재질은 개선하는 게 좋겠다. 손에 닿는 부분이 싸구려 소재 같은 느낌을 주고, 조작감도 좋지 않다.

점심 식사 후 잠시 쉬는 틈에 타본 e-208은 색다른 느낌을 줬다. 무게 중심이 낮은 덕에 마치 전기 카트를 타는 것 같은 재미가 쏠쏠하다. 최고출력은 136마력으로, 가속 페달을 밟으면 폭발적으로 튀어나가는 느낌은 적다. 대신 최대토크가 즉각 발휘되는 전기차 특성대로 갑갑하지 않게 적당한 가속감을 준다. e-208 시승차는 두 대 밖에 마련되지 않아 길게 타볼 수 없었으므로, 다음에 시승차가 제공된다면 상세하게 체크할 계획이다.

[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2008 SUV의 인증 연비는 도심 15.7㎞/ℓ, 고속도로 19.0㎞/ℓ다. 뛰어난 연비를 이룬 비결 중 하나는 1345㎏밖에 안 되는 가벼운 공차중량 덕분으로 풀이된다. 시승회가 열린 날에는 폭우가 내려 실제 연비는 체크하지 않았다. 참고로 이번 시승회에 없었던 e-2008 SUV의 공차중량은 1625㎏이고 전비는 4.3㎞/㎾h다.

푸조 2008 SUV의 가격은 알뤼르 3248만원, GT 라인 3545만원이고, e-2008 SUV는 알뤼르 4590만원, GT 라인 4890만원이다. GT 라인에만 적용되는 사양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중앙 유지 장치,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등 주로 안전사양에 집중돼 있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게 되면 두 모델의 가격 차이가 확 줄어든다. 이럴 경우 총 소유비용은 전기차가 우세한 게 일반적인데, 2008은 정반대다. 디젤 모델의 연비가 워낙 좋기 때문에, 연간 2만㎞를 주행한다고 가정할 경우 디젤 모델이 전기 모델보다 더 적은 비용이 들어간다.

[시승기] 크기 키우고 매력도 키운 ‘푸조 2008 SUV’

2008 SUV를 국산 SUV와 비교한다면 사실 경쟁이 쉽지 않다. 3000만원대 SUV 시장은 국내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입 SUV 시장만 놓고 본다면 충분히 해볼 만한 승부다. e-2008 SUV는 e-208의 주행실력을 감안하면 성능과 가격에서 괜찮을 것 같다는 기대가 든다.

한불모터스는 최근 몇 년 동안 좋은 신차를 많이 내놨다. 그러나 판매 결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제품이 좋은데 많이 팔리지 않는다면 원인은 마케팅과 홍보 전략에서 찾아야 한다. 더 치고 나가야 하는 순간인데 주저하지 않았는지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0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