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6월 내수·수출 포함 총 8504대 판매

발행일자 | 2021.07.04 14:47
쌍용자동차, 6월 내수·수출 포함 총 8504대 판매

쌍용자동차가 지난 6월 내수 5724대, 수출 2780대를 포함 총 8504대를 판매했다.

이러한 실적은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상품성 개선 모델의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내수 판매 물량이 늘며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8000대 판매를 돌파한 것이다.

내수 판매는 지난 1월에 이어 5개월 만에 5000대를 넘어서는 등 4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15.5%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아직도 4000여 대의 미 출고 잔량이 남아있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전월 대비 25.6% 포인트 증가하는 등 지난 4월 출시 이후 3개월 연속 판매가 늘며 내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수출 역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6배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누계로도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세를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렉스턴 스포츠가 지난 6월 영국 자동차 전문지에서 최고의 픽업에 선정되는 등 호평을 얻고 있는 만큼 영국뿐 아니라 칠레, 호주 등 주요 해외시장 시장으로의 론칭 확대와 함께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을 통해 성장 동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상품성 개선 모델의 지속적인 출시 외에도 지난 6월에는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을 본격 양산하고, 2022년 출시 예정인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는 등 미래를 위한 신차 개발에도 박차를 기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제품 개선 모델들의 호평으로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자구안 통과로 성공적인 M&A 추진을 위한 동력을 확보하게 된 만큼 정상적인 라인 가동 체계 구축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2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