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영화 '화평반점' 캐스팅…훈훈미 가득 '삼촌' 역 예정

발행일자 | 2021.07.27 18:08

[RPM9 박동선기자] 배우 백성현이 스크린 작품과 함께, 열일행보를 이어간다.

27일 iHQ 측은 백성현이 영화 ‘화평반점’(가제)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영화 ‘화평반점’(가제)은 1980년 5월 광주 한 가운데, 가족 3대의 희망이 담긴 삶의 터전 화평반점에 찾아온 폭풍 같은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백성현은 극 중 '삼촌' 역을 맡는다. '삼촌' 캐릭터는 도망 중인 형을 대신해 아버지와 함께 화평반점을 운영하고 있는 긍정에너지의 둘째 아들로,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면서 혼란을 겪는 인물이다.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백성현의 ‘화평반점’(가제) 캐스팅은 전역 이후 복귀작 tvN '보이스 4: 심판의 시간'과 함께 그동안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을 새롭게 선보이는 '열일행보'의 한 측면이 될 전망이다.

백성현은 “1980년 5월 광주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에 참여하게 돼 기쁘기도 하고, 부담감도 있었다”며 “당시를 살지는 않았지만, 아픈 현대사를 살았던 가족들의 이야기가 관객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백성현이 출연하는 영화 ‘화평반점’은 최근 크랭크인 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 2021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