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양산 시작

발행일자 | 2021.09.30 02:12
메르세데스-벤츠,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양산 시작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이 최근 ‘Shaping the Now & Next 2021’ 주제로 열린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디지털 이벤트(Mercedes-Benz Trucks Digital Event)에서 장거리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최초로 e악트로스(eActros)의 양산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는 최대 적재량 27t, 최대 배터리 용량 약 420㎾h, 화물 적재 상태에서 주행거리 최대 400㎞의 범위를 달성하며 2개의 전기 모터가 최고출력 400㎾(약 545마력), 항속 출력 330㎾(약 450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지난 2년 동안 고객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시범 운영과 철저한 테스트를 거친 e악트로스는 2021년 10월 독일 뵈르트(Worth)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대형 순수 전기 트럭 양산 시작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은 지난 2016년 대형 전기 트럭 콘셉트 발표 후 2018년 e악트로스 프로토타입을 선보인 바 있다. e악트로스 프로토타입은 2018년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으며 효율성, 지속가능성, 커넥티비티 시험을 위해 50만㎞ 이상의 주행 테스트를 거쳤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브랜드를 보유한 다임러 트럭 AG는 지속가능한 기업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2030년에는 유럽에서 판매하는 신차의 절반 이상이 배출가스 없는 차량이 되기를 목표로 하며 2039년까지 유럽, 일본, 북미에서 판매하는 실차 운행(tank-to-wheel)의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임러 트럭 AG는 장거리 대형 순수 전기 트럭 e악트로스 양산을 비롯해 2027년부터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을 자사 차량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고자 한다. 궁극적인 목표는 2050년까지 도로 위 운송에서 탄소 중립을 이루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다임러 트럭 AG는 중단거리 운송을 위한 순수 전기 배터리 트럭과 고중량/장거리 운송을 위한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 두 가지 전기차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1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