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바이오 메탄으로 공장 돌린다

발행일자 | 2021.11.12 01:28
람보르기니, 바이오 메탄으로 공장 돌린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오는 2023년부터 산타가타 볼로냐(Sant’Agata Bolognese) 공장의 전력을 바이오 메탄으로 공급하기 위해 새로운 전력 시스템을 설치한다. 바이오 메탄이란 음식물쓰레기나 가축분뇨 등을 분해할 때 생산되는 친환경 메탄가스다. 바이오 메탄을 활용한 이 전력 시스템은 약 400만㎥에 해당하는 부지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며, 이는 현재 회사의 연간 가스 요구량의 65%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전체 80%에 해당하는 1만1000t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소할 전망이다.

스테판 윙켈만(Stephan Winkelmann)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는 “람보르기니는 자동차 산업에서 지속 가능한 경영의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 람보르기니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09년부터 여러 프로그램에 투자를 시작했으며, 지난 2015년 람보르기니 시설 전체에 대해 탄소중립(CO2-neutral) 인증을 받았다. 그리고 오늘날 이외에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환경보호, 공급망의 탄소 중립성 관리, 임직원들의 사회공헌 강화 등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바이오 메탄으로 공장 돌린다

람보르기니는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윤리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산타가타 볼로냐에 있는 람보르기니 공원에 참나무 1만 그루를 심었으며, 그곳에 벌통 13개로 구성된 양봉장을 설치해 환경생물 감시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약 60만 마리의 꿀벌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에밀리 로마냐에 1만4600㎡에 달하는 규모의 태양광 시스템을 설치해 연간 250만㎾h의 전력을 생산해내고 있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핵심 모델의 전동화 및 본사 공장의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미래 전략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Direzione Cor Tauri)’을 실천하고 있다. 4년간 브랜드 역사상 최대 규모인 총 15억 유로를 연구 개발비로 투자해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대한 하이브리드화를 진행할 예정이며, 2030년까지 람보르기니의 4번째 모델이자 최초의 순수 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2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