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K뮤지컬컴퍼니, '엘리자벳 캐스팅 논란' 재차 부인…"지속된 논란에 유감"

발행일자 | 2022.06.24 15:43

[RPM9 박동선기자] EMK뮤지컬컴퍼니가 최근 '엘리자벳' 캐스팅이 관련 절차들을 기준으로 공정하게 진행됐음을 강조, 확산되는 논란에 유감을 표했다.

24일 EMK뮤지컬컴퍼니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해당 내용은 옥주현의 동료 김호영 고소, 남경주·최정원·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들의 공동성명 등 '엘리자벳' 캐스팅논란이 갈수록 확산되는 가운데서, 제작사 차원에서의 사실확인 요구에 부응하는 바로서 마련된 것이다.



EMK뮤지컬컴퍼니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원작자의 승인 없이는 출연진 캐스팅이 불가함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뮤지컬 '엘리자벳'의 배우 캐스팅 과정 역시 원작자의 계약 내용을 준수하여 공정하게 진행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작사 또한 현재 상황과 관련하여 많은 우려를 표하고 있는바 뮤지컬 '엘리자벳' 과 관련된 논란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이하 EMK뮤지컬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EMK뮤지컬컴퍼니입니다.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 논란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밝힙니다.

지난 6월 15일, 캐스팅 관련 의혹에 대해 옥주현 배우의 어떠한 관여도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계속되는 현재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원작자의 승인 없이는 출연진 캐스팅이 불가함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뮤지컬 '엘리자벳'의 배우 캐스팅 과정 역시 원작자의 계약 내용을 준수하여 공정하게 진행되었음을 강조하여 말씀드립니다.

원작사 또한 현재 상황과 관련하여 많은 우려를 표하고 있는바 뮤지컬 '엘리자벳' 과 관련된 논란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EMK뮤지컬컴퍼니는 훌륭한 배우들을 발탁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뮤지컬 시장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 2022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