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기차 선호도 주춤…내연기관 인기 높아진다

발행일자 | 2024.03.04 12:10
테슬라 라인업
<테슬라 라인업>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 엔진이 꺼지고 있다. 미국과 독일 및 한국 등 주요 시장에서 순수 배터리 전기차(BEV) 소비자 선호도는 지속해서 떨어지는 반면, 가솔린 및 디젤차(ICE)에 대한 선호도는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BEV 선호도 하락, ICE 선호도 상승세는 더욱 극명하게 대비되는 중이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이 글로벌 자동차 소비자 현황과 미래 전망을 분석한 '2024 글로벌 자동차 소비자 조사' 리포트를 발표했다. 이번 리포트에 포함된 설문조사는 26개 나라 약 2만7000명의 자동차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각국 차량 구매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2024년 기준 무려 67%의 미국 소비자가 ICE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시아도 52%에 달했으며 뒤를 이어 인도와 독일은 49%, 한국 38%, 일본 34%, 중국 33%에 이르렀다. 전년 기준 미국 58%, 동남아시아 50%, 인도 53%, 독일 45%, 한국 34%, 일본 30%, 중국 45%라는 것을 고려하면 최근 ICE 선호도가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BEV 선호도는 저조했다. 중국의 경우 33%로 다소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나 그 외 미국은 6%, 동남아시아 및 인도 10%, 독일 13%, 한국 15%, 일본 6%에 그쳤다. 무엇보다 글로벌 최대 전기차 시장인 미국에서 BEV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가장 낮게 나온 것이 눈길을 끈다. BEV의 선호도가 저조한 원인으로는 내연기관차보다 고가라는 단점과 긴 충전 절차, 짧은 주행거리로 인한 불편함이 꼽힌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캐즘'(대중화 전 일시적 수요 정체기)에 빠져 탄력을 받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온 배경이다.

한편 소비자들의 전기차 구매 이유로 '차량 운영 비용 절감'이라는 답변이 중국과 독일 50%, 인도 63%, 일본 62%, 한국 64%, 동남아시아 68%, 미국 66%의 응답률을 보이며 1위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독일 45%, 인도 68%, 일본 36%, 동남아시아 61%, 미국 53%의 소비자들이 '환경에 대한 우려'로 전기차를 구매한다고 밝혔다.

전기차가 80% 이상 충전되는데 기다릴 수 있는 시간으로 '21분에서 40분'이라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아 충전 시간이 내연기관차 충전 시간과 동일해야 한다는 것은 과장된 의견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동남아시아 36%, 일본 34%, 중국 50%, 인도 37%, 한국과 독일 48%, 미국 43%의 소비자가 80% 충전 기준 '21분에서 40분'을 기다릴 수 있다고 답했다. '10분 이하'라 답한 소비자는 동남아시아 12% 소비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나라에서 10% 이하였다.

1회 충전 시 BEV 주행거리에 대한 기대치는 나라별로 달랐다. '400㎞ 이상'을 기대한 소비자의 경우 인도는 40%였으나 독일은 67%에 달했기 때문이다.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선진국 소비자들은 '다음 차량을 구매할 시 브랜드 전환 의향을 가지고 있다'라고 답한 응답률이 각각 51%, 41%, 35%에 불과했지만, 개발도상국인 인도는 무려 78%에 달했다. 또 '다른 차량 브랜드로 전환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대부분 국가에서 '다른 차량 브랜드 모델을 사용해보고 싶어서'라는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또 자국 자동차 제조기업에 대한 브랜드 친밀도가 강한 일본(70%), 한국(50%)보다 미국(35%), 동남아시아(22%)는 자국 브랜드 선호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자국 시장 내 경쟁력 강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소비자들이 커넥티드 차량 기술 및 기능에도 상당한 관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특히 개발도상국 시장 소비자들이 높은 비율의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88%, 동남아시아 82%, 미국 60%의 소비자들은 '차량 유지 / 보수 업데이트 및 차량 상태 리포팅' 기능에, 독일 56%, 한국 74%의 소비자는 '교통 체증 정보 및 대안 경로 업데이트' 기능에, 중국 81%, 인도 88%, 일본 61% 소비자는 '도로 주행 안전성 제고 및 충돌 방지를 위한 업데이트' 기능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불확실한 경제 상황으로 인해 젊은층(18~34세)은 차량 소유를 포기하고 차량 구독 서비스에 큰 관심을 보인다. 실제로 인도 67%, 중국 48%, 동남아시아 46%의 젊은층 소비자들이 차량 구독 서비스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들이 차량 구독 서비스에 관심을 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 '편의성'으로 중국 39%, 독일 38%, 인도 44%, 일본 49%, 한국 41%, 동남아시아 49%, 미국 38%의 응답률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고정된 월 비용으로 예측 가능한 비용 통제 가능'이라 답한 비율이 중국 35%, 독일 42%, 인도 47%, 한국 38%, 동남아시아 45%, 미국 30%의 응답률을 보였다.

김태환 한국 딜로이트 그룹 자동차 산업 리더는 “불확실한 경제 상황과 편의성 측면의 이유로 미국 등 주요국 시장에서 ICE 선호도가 높아지고 BEV에 관한 관심이 낮아지는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가속 엔진이 꺼지며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이번 리포트를 통해 전기차 시장에 대한 냉정한 분석뿐 아니라, 브랜드 충성도와 커넥티드카 및 차량 구독 서비스 전반에 대해서도 인사이트를 얻어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4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