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월 판매 전년 동기 比 4.6% p 감소

발행일자 | 2024.03.04 17:47
기아 스포티지
<기아 스포티지>

기아는 2024년 2월 세계 시장에서 국내 4만4008대, 해외 19만8348대, 특수 300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6% 포인트 감소한 24만2656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설 연휴로 인한 근무 일수 감소 ▲국내 전기차 보조금 미정에 따른 EV 판매 감소 ▲역기저 효과 발생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2.0% 포인트, 해외는 2.8% 포인트 판매가 감소한 것이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643대로 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5425대, 쏘렌토가 2만487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2024년 2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2.0% 포인트 감소한 4만4008대를 판매했다.

2월 설 연휴로 인해 근무 일수가 감소하고 역기저 효과가 발생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2월 판매량은 2022년 대비 26.9% 포인트가 증가했다.

전기차 보조금이 전년보다 늦게 확정된 것도 판매가 감소한 원인이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8671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3972대, K5 2970대, K8 2165대 등 총 1만1753대가 판매됐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989대, 스포티지 6991대, 셀토스 3967대 등 총 2만9078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3077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3177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2024년 2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8% 포인트 감소한 19만8348대를 기록했다.

2월 설 연휴로 인해 국내공장 근무 일수가 감소해 선적 대수가 적어지고 역기저 효과가 발생한 것이 판매 감소의 주요 원인이다. 지난해 2월 판매량은 2022년 대비 12.1% 포인트가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4만652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1458대, K3(포르테)가 1만8531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차량은 국내에서 68대, 해외에서 232대 등 총 300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달은 전년보다 전기차 보조금이 늦게 발표되고 근무 일수가 감소했으며 역기저 효과까지 발생해 전년 대비 판매가 감소했다”라며 “미국 및 유럽 등 선진 시장 중심으로 탄탄한 판매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전기차 보조금도 확정되었기 때문에 이번 달부터 판매가 다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 2024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