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아이폰8 출시 “믿고 사는 애플 VS M자 탈모가 최선?”

발행일자 | 2017.09.13 14:00
(사진=애플 라이브 유투브 캡처)
<(사진=애플 라이브 유투브 캡처) >

아이폰X와 아이폰8이 공개돼 관심이 뜨겁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신사옥 애플파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아이폰X’,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및 ‘애플워치3’, ‘애플TV’ 등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제품 중 가장 이목을 끈 제품은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출시된 ‘아이폰X’였다. 애플은 기존 아이폰의 홈버튼을 없애고 모니터를 위 아래로 최대로 늘린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 아이폰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으며 지문인식 터치 ID 대신 3D 얼굴 인식 시스템 ‘페이스 ID’ 장착했고 무선충전을 최초 지원한다.

하지만 제품 앞면 전체를 덮는 OLED 디스플레이의 모양을 두고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상단에 튀어나온 부분이 디스플레이를 일부 가리며 ‘M자 탈모’를 연상시킨다는 것. 이 돌출 부분에는 안면인식 서비스를 위한 적외선 센서가 탑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X’ 출시 소식에 누리꾼들은 "십주년이라더니 역시 믿고 사는 애플이다", “화면을 가려서 M자 탈모인줄 알았다 이게 최선인가”, “아이폰8과 아이폰X가 따로 출시되는 줄 몰랐다”, “지문인식도 아니고 안면인식 페이스ID라니 신기하다”, “기능은 만족스러운데 생각보다 가격이 너무 비싸서 고민 된다”, “디자인에서 애플 감성을 못 느끼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 2017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