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에어카트 등 4개 제품, 독일 레드닷 어워드 수상

발행일자 | 2018.04.09 15:26
△〈네이버랩스 레드닷 어워드 2018 수상작〉 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M1, 에어카트, 퍼스널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웨이브
<△〈네이버랩스 레드닷 어워드 2018 수상작〉 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M1, 에어카트, 퍼스널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웨이브>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가 개발한 제품 4종이 세계 3대 디자인상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 2018’에서 수상했다.

이로써 네이버랩스는 iF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레드닷 어워드까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2곳에서 잇달아 수상하는 영광을 안게 됐다. 네이버랩스는 지난 2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 에어카트와 퍼스널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를 출품, 수상한 바 있다.

네이버랩스가 이번 레드닷 어워드에서 수상한 제품은 자율주행 실내 지도 제작 로봇 M1, 근력 증강 로봇 기술을 활용한 전동카트 에어카트(AIRCART), 4륜 밸런싱 스케이트보드 퍼스널 라스트마일 모빌리티(Personal Last-mile Mobility)와 네이버랩스에서 제품디자인을 진행하고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탑재한 AI 스피커 웨이브(WAVE) 총 4개다.



먼저 ▲M1은 레이저 스캔 영역을 극대화하면서도 균형감 있는 조형미가 ▲에어카트는 단단한 조형미와 운전자 사각지대를 최소화한 전면 디자인으로 안전성을 높인 점이 ▲​퍼스널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는 ​기능적 역동성을 심미적으로 완성도 있게 표현해낸 디자인이, 그리고 ▲웨이브는 정제되면서도 완성도 높은 디자인과 풍부한 빛의 표현을 통한 인터랙션이 ​39명의 심사위원단으로부터 각각 호평을 받았다.

네이버랩스 측은 “생활환경지능 기술이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면서도, 제품의 본질을 잃지 않는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심미성과 기능성이 조화롭게 융합되는 제품 디자인에 투자와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레드닷 어워드에는 59개국으로부터 총 8,000여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

소성렬기자

© 2018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