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벤츠 제치고 브랜드 판매 선두 ‘질주’

발행일자 | 2017.12.06 10:36
BMW, 벤츠 제치고 브랜드 판매 선두 ‘질주’

BMW가 11월 수입차 시장에서 브랜드별, 모델별 판매에서 모두 1위를 달성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전월보다 32.3% 증가한 2만2266대로 집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11월 등록대수는 전년 동월 1만9361대보다 15.0% 증가했으며 2017년 11월까지 누적 21만2660대는 전년 누적 20만5162대보다 3.7% 증가한 수치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BMW 6827대, 메르세데스-벤츠 6296대, 토요타 1345대, 렉서스 1113대, 랜드로버 1052대, 혼다 854대, 미니 819대, 포드 795대, 크라이슬러 713대, 볼보 679대, 닛산 460대, 푸조 312대, 재규어 279대, 인피니티 219대, 캐딜락 215대, 포르쉐 170대, 시트로엥 49대, 아우디 33대, 벤틀리 29대, 롤스로이스 7대였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172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34대), BMW 520d xDrive(818대) 순이었다.

BMW의 상승세는 디젤 모델이 이끌었다. 디젤 모델 판매 톱 10 안에 무려 7개 차종을 올려놓음으로써 이 시장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반면 벤츠는 가솔린 모델 판매 톱 10에 5개 차종을 올려놨다. 하이브리드 모델에서는 렉서스/토요타가 10개 중 7개를 차지했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녹 사태 파문에도 불구하고 할인 판매 덕에 421대가 판매되며 하이브리드 부문에서 3위에 올랐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 미만 1만3821대(62.1%), 2000~3000㏄ 미만 6655대(29.9%), 3000~4000㏄ 미만 1417대(6.4%), 4000㏄ 이상 350대(1.6%), 전기차 23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6552대(74.3%), 일본 3991대(17.9%), 미국 1723대(7.7%)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2266대 중 개인구매가 1만4335대로 64.4% 법인구매가 7931대로 35.6%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235대(29.5%), 서울 3265대(22.8%), 부산 994대(6.9%)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285대(28.8%), 부산 2149대(27.1%), 대구 1332대(16.8%)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 2018 rpm9.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요뉴스

RPM9 RANKING


위방향 화살표